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일당 수상한 해외송금 잇따라 막아내

경제
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일당 수상한 해외송금 잇따라 막아내
평소 고객의 금융거래 패턴과 다른 해외송금 수상히 여겨
적극적인 관심으로 금융사기 일당 범죄 막아내
  • 입력 : 2023. 10.06(금) 16:26
  • 김금덕 기자
광주은행, 보이스피싱 일당 수상한 해외송금 잇따라 막아내
[호남매일뉴스 = 김금덕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최근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근절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다수의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을 해외송금 하려던 범죄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광주은행 외환사업부는 해외송금 사전 모니터링 과정을 통해 평소 고객의 금융거래 패턴과 다른 고액의 해외송금 시도를 포착, 유관부서와 함께 관련 자금의 흐름을 추적한 결과 총 6건, 미화 101,740불(한화 1억3천3백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을 확인하여 해외로 송금하려던 금융사기 일당의 범죄 시도를 막아냈다.

앞선 7월에는 금융사기범이 인터넷뱅킹을 이용해 해외로 송금한 미화 25,000불(한화 3천3백만원 상당)이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임을 확인한 즉시 해외은행에 협조를 요청하여 전액 국내로 회수했다.

한편, 광주은행은 지난 3월 광주 동구청과 ‘어르신 금융사기 예방교육’ 업무 협약에 따라, 동구 관내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 사례 안내와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주의사항, 금융앱(APP) 사용방법에 대한 교육을 분기마다 실시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감독원이 함께하는 ‘장금이 결연식’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신속대응 및 예방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10월에 목포에서 개최되는 전국체전 및 전국장애인체전 기간에는 선수 및 방문객을 대상으로 금융감독원과 함께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합동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광주은행 이영문 외환사업부장은 “최근 보이스피싱 피해자금을 해외로 유출
하려는 시도가 늘어나고 있다”며 “점점 지능화되는 금융사기 수법을 파악하고
이를 사전 모니터링에 반영해 고객 피해를 줄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금덕 기자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