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출신 이동준 대한축구협회 심판, 2023 FA컵 심판상 수상

스포츠
강진출신 이동준 대한축구협회 심판, 2023 FA컵 심판상 수상
국내최고 권위 축구대회 FA컵 결승전 주심으로 출전 ... K리그 400경기 출전 목표
  • 입력 : 2023. 11.06(월) 14:04
  • 호남매일뉴스
강진출신 이동준 대한축구협회 심판, 2023 FA컵 심판상 수상(전북축구협회 김대은 회장(가운데)이 심판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동준 심판(좌측, 주심), 곽승순 심판(우측, 부심)
[호남매일뉴스] 강진출신 대한축구협회 이동준 심판이 한국 축구의 최강을 가리는 2023 하나원큐 FA컵 심판상을 수상했다.

이동준 심판(40)은 지난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현대의 경기에 주심으로 배정받아 90분간 6골이 나는 양팀의 혈투를 공정한 판정으로 마무리하며 심판상을 수상했다.

강진군 칠량면 출신인 이동준 심판은 대한축구협회 1급 심판으로 2010년에는 FIFA 국제축구심판으로 활동했고, 2011년부터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심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는 프로축구심판협의회 회장으로 프로축구심판의 발전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한편, 전남축구협회는 지난 2020년 FA컵 당시 노수용 심판에 이어 국내 최고 권위의 축구대회인 FA컵 심판상을 전남에서 3년 만에 재배출하는 경사를 맞았다.

K리그심판으로 13번째 시즌을 맞아 곧 3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둔 이동준 심판은 “전남출신으로 우리나라 최고의 축구대회의 결승전 경기를 주심으로 관장하게 돼 영광스럽다”며, “전남 축구심판의 발전을 위해 항상 많은 도움을 아끼지 않으신 전남축구협회 신정식 회장님 이하 임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후배양성과 K리그 400경기 출전을 목표로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