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전라남도,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사업 워크숍 개최
중앙부처 등과 서남권 거점도시 육성위한 워크숍
절차 간소화‧인허가권한 지방이양 건의·펀드 조성 등 온힘
  • 입력 : 2023. 12.11(월) 22:13
  • 김금덕 기자
전라남도,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사업 워크숍 개최
[호남매일뉴스 = 김금덕 기자] 전라남도가 영암·해남 기업도시 솔라시도 조성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남도는 12일까지 이틀간 중앙부처, 영암군, 해남군, 기업도시 3개 지구 사업시행자, 대학 관계자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호텔현대 바이 라한 목포에서 워크숍을 개최한다.

워크숍은 전남도가 주관했다. 기업도시 솔라시도를 전남 서부권 거점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개발 방향을 모색하고 자율주행 등 스마트도시 기술 적용 방안 등도 논의한다.

첫 날인 11일 전남도의 ‘기업도시 솔라시도 전략과 비전’ 발표를 시작으로 ▲각 지구별 사업시행자의 개발사업 방향 및 2024년 중점 사업 추진계획 ▲정성문 ㈜더채움 대표의 ‘전남 관광의 회복과 전환, 그리고 지속가능성’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장기태 카이스트 조천식모빌리티대학원 교수는 ‘탄소중립과 디지털 전환에 따른 미래 모빌리티’ 강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광주-영암 초고속도로(아우토반)와 연계한 솔라시도 내 자율주행 모빌리티 R&D센터 구축과 청년 창업 인큐베이팅 방안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솔라시도 개발사업은 2004년 12월 ‘기업도시특별법’ 제정 이후 공유수면 매립, 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 사업시행자 지정 등 여러 행정 절차를 이행하는 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

이에 전남도는 개발계획의 경미한 변경 범위 확대, 경미한 개발계획 및 실시계획의 승인권한 위임 등 행정절차 간소화를 위한 인허가 패스트트랙(Fast Track) 도입 방안을 중앙부처에 건의해 개발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한 솔라시도 내 전략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영암군, 해남군과 펀드를 조성해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적극적인 민간 투자 유도를 위한 재산세 분리과세 등 관련 법 개정, 수도권 투자유치 설명회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용 전남도 기업도시담당관은 “이제까지 공유수면 매립 등 토지 확보와 행정 절차 이행 등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앞으로 영암호 복합해양관광레저 개발, 국제자동차경주장과 연계한 청년테마파크 벨로시티 조성, 자율주행 청년 팩토리 사업, 스마트도시 조성 등 기업도시 나름의 특색있는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솔라시도가 관광·레저·산업·주거가 어우러진 명실상부한 서남권의 거점 복합도시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금덕 기자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