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내년 벼 보급종 공급 확대 보조금 지원

자치행정
전라남도, 내년 벼 보급종 공급 확대 보조금 지원
포대당 1만원 지원 고품질쌀 생산 유도

  • 입력 : 2020. 11.29(일) 21:02
  • 이종백 기자
[호남매일뉴스 = 이종백 기자] 전라남도가 벼 보급종 사용확대를 통한 고품질쌀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 내년부터 보조금을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전라남도는 내년 예산으로 벼 보급종 차액 지원사업비 약 20억 원을 확보했으며, 벼 보급종 구입 농가에 포대당 1만원씩 총 19만 4천 포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을 희망한 농가는 오는 12월 18일까지 시군 농업기술센터 및 상담소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농협에서 보급종 공급 시 농가는 공급가격에서 1만원씩을 빼고 대금을 납부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지난 2019년부터 신동진, 새일미 등 농가수요가 많은 벼 보급종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벼 보급종 공급가격과 공공비축미 1등 매입가격의 차액 일부를 보전해주고 있다.

특히, 내년부터 도복에 강하고 밥맛이 좋아 농가 선호도가 높은 새청무가 보급돼 벼 보급종 차액 지원사업을 통해 공급이 확대되면 신동진, 새일미와 더불어 전남의 주력품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박철승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고품질쌀 생산은 우량종자 사용에서부터 출발한다며, 생산성과 품질이 보증된 벼 보급종 신청으로 내년도 농사를 내실있게 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