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바르게살기운동 전남도협의회, ‘국립의대신설 마지막 골든타임’ 성명서 발표
“상생과 통합의 정신으로 전남 국립의대 설립 반드시 완수” 한 목소리
  • 입력 : 2024. 05.22(수) 17:00
  • 김금덕 기자
바르게살기운동 전남도협의회, ‘국립의대신설 마지막 골든타임’ 성명서 발표
[호남매일뉴스 = 김금덕 기자] 바르게살기운동 전라남도협의회는 지난 22일 전남도청 옛도청현판 앞에서 전남 국립 의대신설을 위한 ‘2백만 도민 화합’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전남도청에서 개최된 성명서 발표 현장에는 바르게살기운동 전라남도협의회 2만여명의 회원을 대표하여 주상윤 바르게살기운동도협의회장, 22개 시군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여성회장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여하여 “전남도가 30여 년 간 염원했던 국립 의대 설립의 문이 비로소 열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국립의대 신설을 둘러싼 대학 간 유치 경쟁을 넘어 지자체, 정치권이 합세하여 동서지역 갈등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며, “대립과 분열로 국립의대 설립이 물거품이 된다면, 도민은 물론 우리 후손들에게도 씻을 수 없는 오점과 큰 상처를 남기게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아울러 “국립의과대학이 하루빨리 설립될 수 있도록 지역 갈등과 대립을 조장하는 행동을 자제하고, 상생과 통합의 정신으로 뜻을 모아 나가자”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2026학년도 대입 전형 시행계획에 전남 국립의과대학 입학정원 200명을 배정받아 국립의대를 설립할 수 있도록 2백만 도민과 함께 바르게살기운동 전남도협의회도 끝까지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김금덕 기자 hnnews346@naver.com